top of page

코로나 바이러스로 거의 죽어가던 환자가 기적적으로 치유: ‘펜스 부통령이 저를 위해 기도했습니다.’

조지아 국가 Church at Liberty Square 교회 성가대원이며 활동적인 중년 남자 Clay Bentley는 3월 2일 밤에 열이 나고 호흡이 부족하여 일어났습니다. “독감 같은 증상이 심해서 병원에 와서 검사받은 결과 독감이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병원은 그날 밤 저를 집으로 보냈습니다. 하지만 증상이 아주 심각해졌습니다.” 그 시점에서 그는 3월 6일 병원으로 돌아 갔고 검사 결과가 코로나바이러스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병원에서 벤틀리는 병실에 격리되었고 호흡 보조 장비 간호사와만 접촉했습니다.

“저는 숨을 쉴 수 없는 지점에 이르렀습니다. 저에게 오한이 왔습니다. 저는 에너지가 없었습니다.” 벤틀리는 3월 11일 수요일 밤까지 그가 살아남지 못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고통스러워하고 숨을 쉬기 위해 고군분투했습니다.

그런데 오전 3시에 벤틀리는 가슴에 무거운 압박감을 느끼며 “이 사람이 저의 폐에 생명을 불어 넣는 것을 느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다음날 아침, 의사는 폐의 액체가 현저히 감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의사는 ‘기적’이 일어난 것으로 묘사 할 수 밖에 없다고 했습니다.

벤틀리는 하나님과 특히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기도가 코로나바이러스로 거의 죽어가는 그를 어떻게 도와주었는지에 대해 말했습니다. 벤틀리는 CNN에 “펜스 부통령이 저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했습니다.

벤틀리는 말하기를 “저는 긴 병원 시간을 주님과 많은 시간을 보내야했습니다. 저는 제 인생에서 이렇게 아픈 적이 없었습니다. 하나님은 저의 몸을 치유하셨고 이제 저는 증인이 될 준비가 되었습니다. 저는 주님을 위해 살아갈 준비가 되었습니다.”

그의 기적적인 회복을 설명하는 벤틀리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다고 했습니다. “저의 안의 하나님 음성을 들었습니다. 주님은 고통가운데 있었던 저에게 ‘아니, 너는 점점 나아지고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가 두려운 이야기를 듣는다면 혼란스러워질 수밖에 없지만, 하나님의 음성과 올바른 목소리를 들을 경우, 하나님은 제가 점점 더 나을 거야라고 말씀하기 시작하셨고 저를 보세요 – 저는 점점 더 좋아지고 있어요.”

“우리가 계속해서 하나님을 따른다는 것은 계속해서 그 분의 사랑을 따를 뿐이라는 것입니다.” 그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투병하는 환자들이 그들을 위해 기도하는 많은 사람들을 통해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더 많은 기적을 경험하게 되기 바랍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TVNEXT 창조과학 어린이/청소년 리더쉽 캠프 2023! Explore Science Summer Camp & Noah’s Ark Experience!

할렐루야! 2023년 “Tvnext 창조과학 캠프” 가 올해는 오래 기다리던 분들을 위해 서둘러 등록을 받고 마감한 후 기도로 준비하고자 합니다. 새롭게 Early Registration discount 를 마련했습니다. 등록하신 후 서둘러 비행기표를 구매하셔야 경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자세한 스케줄과 프로그램 내용들은 아래에서 등록 링크(R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