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아는게 힘이다!


By 김태오 목사 / 새라 김 사모 – 설립자, Traditional Values for Next Generations (TVNEXT.org) 한인대표 , Christian Coalition for California

미국 “민주주의” 와 ”사회정의” 의 시작과 역사적 대립구도!

오늘은 미국 역사를 돌아보며, 미국안에서 발생했던 진정한 민주주의 의 시작을 살펴보겠습니다. 역사를 올바로 알게되면,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는걸 줄일수있습니다. 지금 미국도 한국도, 매우 진보적인 정치인들의 욕심으로 인해서, 이제는 한 국가의 역사까지도 왜곡하여 어린자녀들에게 가르치고 있다는것이 바로 국가적 위협이며 가장 큰 위기라고 생각합니다. 온통 혼돈스런 정보들로 가득찬 오늘, 역사를 바로 알고, 함께 미국의 대선을 위해, 미국안에 있는 교회들의 영적회복을 위해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영국 식민지 시절, “사회정의 – 노예해방” 을 위해 싸운 크리스천들의 희생!

미국이 영국의 식민지였던시절, 영국의 법에따라서 노예제도는 미국의 13개 Colony에서 합법화 되어 있었지만, 사회적으로는 대립구도가 형성되는 안건이였다고 역사가 기록합니다.

17세기에 들어서서, 기독교 복음주의 신교도들이 노예제도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기는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18세기에 들어서는 노예의 수가 6백만명에 달하였는데, 역사는 당시 ‘노예제도를 지키려는 자들’‘노예를 해방시키려는 기독교인들’ 의 처절한 갈등을 기록하고있습니다. 1730-40년에대 일어났던First Great Awakening 으로 잘 알려진 신앙부흥운동의 주된 안건중 하나도 노예제도의 폐지였다는 놀라운 사실이 기록되어 있을정도로, 영적으로 깨어있는 기독교인들이 17세기 18세기때 얼마나 노예해방을 위해 노력하였는지는 역사를 통해 볼수있습니다.

그 후 1775년에(American Revolution War) 로 알려진 미국 독립 혁명이 영국을 상대로 발생하였고 그 전쟁은 8년간 지속되었습니다.

United States of America 의 탄생!!

그리고 드디어, 1776년 7월 4일에 미국 국회는 그 유명한 독립 선언서 (Declaration of Independence)를 작성하고 그때 바로 United States of America 라는 국가, 미국을 건국하게 됩니다! 마치, 한국에서는 일제시대에서 독립했던 8.15 광복절과 같은 역사적인 날이였습니다! 그렇게, 독립혁명이 끝남과 동시에 펜실베이나주에서 제일 먼저 노예제도를 폐지하는 법을 통과시키고, 펜실베니아주를 뒤따라 대부분의 북미주에서도 노예제도 폐지법을 통과시키게 됩니다. 그리고, 1808년에 들어선 토마스 제퍼슨 (미국 제3대 대통령) 정권아래 노예수입이 금지되었습니다.

1854년에 미국 건국당시 가장 먼저 만들어졌던 민주당(처음에는 Federalist였음) 은 당시 “노예해방운동가” 들이 만들어놓은 – 흑인노예들이 다른 주로 팔려서 이주하는 것을 금하는 ‘미주리 타협 (Missouri Compromise) 법안’ 을 다시 되돌리고자(overturn) ‘캔자스 네브라스카 법안 (Kansas-Nebraska Act -KBA)’을 새롭게 만들어 통과시키게 됩니다. 그리고 이 법안(KBA)은 미국 내에 노예가 더 확산되게 만드는 결과를 초래했습니다.

“공화당” 의 탄생 – 아브라함 링컨 대통령과 노예해방

비지네스를 하는 사람들이 주로 지지하던 민주당쪽에서 노예해방을 계속 반대하고 나왔기에, 거기에 대항하는 “노예해방운동가들 (영국식민지때부터 크리스천들로 결성됨)”이 결국 ‘공화당’ 이라는 새로운 정치정당을 결성하게 됩니다. 그리고 우리가 너무 잘 알고있는 아브라함 링컨은 공화당이 결성되고 몇년안된 1861년에 첫 공화당출신의 대통령으로 임명되게 됩니다.

1861년 같은해에, 결국은 노예해방을 원하는 사람들과 원하지 않는 사람들사이에 전쟁이 일어나게 되는데, 이것이 그 유명한 Civil War –남북전쟁입니다.

노예제도를 허용하는 미 남부지역의 주들은 남부연방 (Confederate States of America)를 결성하고 그당시 노예들을 해방코자 했던 “자유 주(Free States)” 들을 상대로 전쟁을 선포하게됩니다. 결국, 노예들을 해방하려는 자유주들은 연합하여 그들에 맞서 4년간의 전쟁을 치르게 되는데요, 이때, 공화당 출신 아브라함 링컨 대통령의 지휘아래 연합군은 남부연방군에게 승리하고 마침내 노예제도는 1865년에 폐지되는 역사적 획을 긋게 됩니다!

미국 남북전쟁이 한창이던 1863년, 아브라함 링컨 대통령 지휘아래, 노예 해방령 (Emancipation Proclamation)이 선포되었고요, 남북전쟁이 끝난 1865년에들어 노예해방을 법적으로 인정하는 수정 헌법 제13조 (13th Amendement)가 제안되었는데요, 이법안에 공화당원이 100%찬성, 민주당원 23% 찬성으로 의회에서 통과되었습니다다.

오랜 기다림끝에, 드디어 흑인 노예들에게 진정한 자유와 인권이 주어진 것이였죠!!

1867년, 기적적인일이 일어납니다. 당시로서는 파격이라고 할 수 있는 150명의 흑인과 20명의 백인으로 이뤄진 텍사스주의 공화당이 휴스턴에서 결성된 일입니다. 이를 비롯해 남부지역의 다른 많은 주에서도 흑인들을 위주로한 공화당이 형성되기 시작했다고 역사는 기록합니다.

다음해인 1869년 제 41대 국회에서는 공화당 소속의 흑인 남성이 흑인으로는 최초로 하원의원으로 선출됩니다. 민주당에서는 65년이후인 1934년에 들어서서야 비로서 최초의 민주당 출신인 흑인 하원의원이 선출되었는데, 그 동안 공화당에서는 무려 23명의 국회의원이 선출되었다고 역사는 기록하고있습니다.

미 남부지역의 주들이 헌법 제 14조를 거부하는 사태가 일어났고 이에 맞서 1870년 국회에서는 흑인들에게 투표권을 부여하는 헌법 제 15조를 공화당 100%, 민주당 0%의 지지율로 통과시켰습니다.

1865년 테네시주에서는, 흑인의 동등한 권리를 반대하며 폭력을 휘두르는 미국 남부 주들의 백인 비밀단체 Ku Klux Klan (KKK) 가 결성되었는데, 1872년에들어서야 KKK 배후에는 민주당이 있었음을 시인하였다고 역사는 기록하고 있습니다.

1875년에 통과된 민권법 (Civil Rights Act of 1876, or Enforcement Act)은 흑인들에게 숙박, 대중교통, 재판에서 동등한 권리와 의무를 부여하는 미국의 연방법(Federal Law)입니다. 이법안은 공화당원의 99%, 민주당 0%의 지지율로 통과되었습니다.

하지만 연방 대법원은 1883년에 이르어 이 법에 대해 헌법 불합치 판결을 내렸다.

그다음해 1876년에 들어서 하원은 민주당원들에게 장악되었고 1957년에 이르기까지 그 어떤 공민권 법률도 더 이상 통과되지 않았습니다. 1892년에 들어선 하원뿐 아니라 상원, 백악관까지 민주당에게 장악되었고 그후 공화당의 지지로 통과되었던 법률들이 차례로 폐지되기시작되었습니다. 그로인해 Jim Crow Laws (흑인 차별법), poll taxes (인두세), literacy tests (문맹테스트법)와 같은 현상들이 각주에서 일어나기 시작했다고 기록하고있습니다.

공립학교내 인종차별을 금지시킨 미 연방법원의 Brown v. Board of Education 결정을 뒷바침하는 시민권 법안이 (Civil Rights Act of 1957) 1957년에 공화당 92%, 민주당 54%의 지지율로 통과되었습니다.

1964년에 통과된 시민권법 (Civil Rights Act of 1964)은 인종, 민족, 출신국가, 종교, 성별에 대한 차별을 불법화시켰습니다. 지지율은 공화당 80%, 민주당 64%이었습니다.

노예해방을 통해 공화당으로 시작된 흑인들이 어떻게 민주당으로 옮기게 되었나?

원래 흑인들은 1932년까지도 모두 공화당을 지지했다. 하지만 민주당 소속이었던 프랭클린 루즈벨트가 대통령으로 1932년에 당선된 이후부터 흑인들도 민주당을 지지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루즈벨트 대통령의 어떤점이 흑인들을 사로잡은것일까요…? 미국 대공황(Great Depression)이 지나간후 루즈벨트 대통령은 뉴딜(New Deal)정책을 앞세워 정부연금과 보조금 법안들을 만들어냈습니다. 공화당은 정부가 시민들을 통제할수있는 이러한 정책에 대하여 적대적이었으나 민주당은 확고한 지지를 보냈었습니다. 루즈벨트 대통령이 두번째 임기를 위해 출마했을때 무려 71%의 흑인들이 그를 지지했다고 역사가 기록하고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정부의 연금과 보조금은 흑인들을 가난으로부터 구출하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그들이 수동적으로 정부에 의존할수밖에 없는 족쇄를 스스로 차고 마치 그것이 그들의 당연한 권리인것처럼 연방보조금만 바라보고 살게 만들었다는 것이 역사분석가들의 해석입니다. 이러한 심리적 족쇄는 과거 공화당이 그들을 자유케 하기위해 힘들게 맞서싸웠던 ‘노예제도’라는 구속보다도 오히려 그들을 혼적으로 더 무겁게 억누르고있는데도 사람들이 느끼지 못하고 있다 라는게 역사가들의 종합적 의견입니다.

시민들을 도와줄 것처럼 선전하는 정부정책들, 하지만 공짜가 진정한 공짜일 수 없다는것을 알아야 할것입니다.

우리는 정직하게 기록된 미국역사속에서 노예제도를 없애기 위해 목숨바쳐 싸우고 힘쓴 사람들이 바로 복음주의 크리스천들이였다는 사실을 알수있습니다. 노예들의 인권과 그들의 평등권(Equal Right)을 외친것 역시 복음주의 크리스천이며, 결국 노예들을 해방시키고자 정당을 만든것이 공화당이 되고, 거기서 링컨대통령이 나오고 링컨이 결국은 노예해방을 성공시킨 영웅이 됩니다.

10년에서 15전까지만 해도 대부분의 민주당과 공화당도 사실은 형제처럼 미국의 가장 근본적 성경적 가치관을 근본삼아 서로 ‘견제와 균형’을 위해 선한싸움을 했던 정당들이였습니다.

그러나, 오바마정부가 들어오고 짧은 지난 8년간, 미국은 순식간에 너무나도 사악한 정책들로 하나님이 가장 싫어하시는 정책들로 가득채워지고 있습니다.

지금 한국과 미국은 정말 너무나도 위험한 위기에 놓여있습니다. 이제는 아이들이 배우는 역사책까지, 진보주의 정치인들의 욕심을 채우는 내용으로 바꾸는 정책(반기독교, 친이슬람) 과 계획을 펼치고 있기때문입니다.

지금 아이들이 학교에서 배우는 역사에는 동성애 정치운동가였고, 소아성애자였고 아이들과 포르노까지 함께 보던 할비 밀크(Harvey Milk)같은 사람을 미국역사의 영웅처럼 가르치고 있으며, 크리스천정신과 민주주의를 위해 싸운 크리스천들은 역사공부 속에는 온데간데없습니다.

뿐만아니라, 공립학교에서 아이들은 알라를 유일한 God 으로 배우고, 이슬람의 문화는 평화의 문화로만 배우지만 기독교는 전쟁의 역사로(거의 십자군에 대해서만 가르침) 왜곡시켜 가르치고 있습니다. 이래도 되는걸까요?

대선이 이제 4일 남았습니다.

11월 7일 월요일에는 모든 미국안의 크리스천들이 대선을 위해 하루온종일 금식하며 미국의 회복을 위해 기도하기로 했습니다 . 함께 동참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