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연방 대법관으로는 부적격한 Ketanji Brown Jackson잭슨판사: 진짜 이유는?



올바로 아는게 힘이다!

천국의 시민으로 살기!

By 김태오 목사 / 새라김 사모 (설립자, 공동대표 – Tvnext 다음세대 세계관 정립 & 보호 단체)

그녀의 세상적 Spec만 보면 대단합니다.


노령의 바이든 대통령이 지명하여 연방대법원(Supreme Court) 판사가 된 51세의 케턴지 브라운 잭슨의 문제는 반드시 그녀의 서류 상의 자격여부가 아닙니다.

일반적, 세상적 측정기준, 보통 “Spec” 이라고 부르는 측정기준의 거의 많은 부분에서 그녀는 합격 점이라고도 할수도 있겠습니다. 그녀는 지방법원과 상소법원 판사를 모두 거쳤고, 미국 판결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으며 이전에는 스티븐 블레이어 판사(지난 2월말 사퇴한 연방대법관)의 서기를 맡았습니다. 그리고 Double Harvard(하바드 대학/하바드 법대)를 졸업한 학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객관적 기준에 관한 한, 아주 인상적인 이력서입니다.

그녀의 그 동안의 선택들, 성경적 세계관의 렌즈로 볼때는 과연 어떨까요?

세상의 이력서 상으로는 문제가 없을지 모르지만, 문제는 지금까지 그녀의 판사 career 을 통해 계속적으로 반기독교, 반성경적인 극좌익 이념들을 선택해 왔다는 전력 사실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그녀가 이제는 미국의 역사도 바꿀 수 있는 미연방 대법원 판사로 들어온 이상, 반기독교적인 정책들을 허용하는 것에 수십 년을 바칠 것이라는 것에 교회들과 크리스천들은 매우 깊은 경각심을 가지고 미연방 대법원이 하나님의 법에서 멀어지지 않도록 간절히 기도하기를 멈추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한마디로, 그녀와 관련된 모든 징후는 오바마가 지명하여 세운 반기독교 극좌파 미연방 판사들처럼 모든 사악한 법안들을 허용하고 있는 Justice Sonia Sotomayor(소니아 소토마이어) 와 Elena Kagan (이레나 케건) 미연방 판사들과 가장 친한 동료가 될 수 있을 정도로 같은 반성경적 가치관을 지닌 여성입니다.

더 심각하게 주목 해야 할 것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그녀를 선택한 이유들!

바이든 대통령이 그녀를 지명한 이유는 오바마때부터 시작된 “정체성 정치(Identity Politics), 성정체성 전쟁(Sexual Revolution)” 에 이어, “이념 정치(Ideology Politics, 이념 전쟁(Social Marxism Ideology) ” 을 가장 잘 도울 수 있는 판사를 지명 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새롭게 미연방 판사로 뽑힌 잭슨, 그녀는 이 두가지 목적에 다 전심을 다해 동의하고 지지해오는 판결을 내린 전력이 무수합니다.

1. 그녀의 전력을 보면, 동성애/트랜스젠더 이념들을 다 포용하고 지지하며, “인종차별”이라는 카드를 내세운, 그러나 진정한 ‘차별을 해소하는 것과는 거리가 아주 먼’ 사회공산주의 사상을 기반으로 한 Critical Race Theory (비판적 인종 변론) 을 지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예로, 그녀는 대법관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 스스로 남자와 여자에 대한 구별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이 이번 청문회를 통해서 드러났습니다.

2. 한발 더 나아가, 그녀는 현 바이든 대통령과 그 행정부가 오바마시절에 못다한 마지막 한가지, “소아성애자를 정상화” 시키는 것을 성공시킬수 있는 인물이라는 것을 주목해야합니다.

한예로, 그녀가 사회에서 가장 질나쁜 범죄자들인 소아성애자와 아동 포르노 제작 유포자들에게 특별히 관대한 판결을 내렸었던 전력이 바로 그것을 증명합니다.

이 세상이 정의롭다면 잭슨판사의 대밥관 임명은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일이였으나, 이번 청문회에서 그녀는 무사히 통과되었습니다.

이유는 상원 표결에서 적어도 공화당은 모두 잭슨 판사의 대법관 임명에 반대표를 던졌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기때문입니다.

53대 47의 표차이로 통과된 표결에서 잭슨의 대법관 임명에 찬성표를 던진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Senators Susan Collins of Maine, Lisa Murkowski of Alaska and Mitt Romney of Utah.

다음에 계속….

영문 참조:

Commenti


bottom of page